[스티브잡스]스티브잡스의 디자인 철학 Vol.1

Posted by ArteLog RATTLE
2017.04.01 07:00 문학

[스티브잡스]스티브잡스의 디자인 철학 Vol.1


· "단순함이란 궁극의 정교함이다"


 스티브잡스는 고객들에게 애플 제품을 좋은 인상으로 접근하기 위해서 실리콘밸리의 손꼽히는 홍보 전문가 레지스 매케나를 설득했습니다. 일찍이 레지스 메케나는 인텔 광고를 만들었었고 그 광고에 스티브잡스는 매료된 것이였죠. 결국 매케나의 회사는 애플Ⅱ의 제품 소개 팸플릿을 제작하는 작업에 착수하게 되었습니다. 가장 먼저 필요한 일은 론 웨인이 만들었던 고풍스러운 회사 로고를 바꾸는 것이였습니다. 잡스는 "너무 유치하게 만들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죠. 



                     


 Rob Janoff


 로고 디자인 아트 디렉터 롭 자노프는 온전한 사과 그림과 한 입 베어 먹은 사과 그림 시안을 스티브에게 보여주었죠. 그냥 사과 그림은 마치 체리처럼 보였기 때문에 잡스는 베어 먹은 사과 그림을 택했습니다. 

Rob Janoff가 그린 apple logo


 이 사과의 제일 위쪽은 초록색, 제일 아래쪽은 파란색으로 황홀한 색조의 여섯 색깔 줄무늬가 들어가 있었습니다. 

  레이스 메케나가 만든 팸플렛


 매케나는 애플Ⅱ 팸플릿 상단에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말한 것으로 알려진 문구를 찍어 넣었습니다."단순함이란 궁극의 정교함이다." 그리고 이후 이 말은 잡스가 지향하는 디자인 철학의 핵심뼈대가 되었습니다.

 



 "단순함이란 궁극의 정교함이다"라는 말을 정의한 현 애플 최고디자인담당자인 조니 아이브가 스티브잡스의 디자인 철학을 뒷받침했습니다. "우리는 왜 단순한 게 좋을 거라고 생각할까요? 물리적인 제품을 다룰 때 그것을 제압할 수 있다고 느끼고 싶어하기 때문입니다. 복잡한 것에 질설르 부여하면, 제품이 사용자에게 순종하도록 하는 방법을 찾을 수 있습니다. 단순함은 단지 하나의 시각적인 스타일이 아닙니다. 미니멀리즘의 결과이거나 잡다한 것의 삭제도 아니에요. 진정으로 단순하기 위해서는 매우 깊이 파고 들어야 합니다. 예를 들어 무언가에 나사를 한 개도 쓰지 않으려고 하다 보면 대단히 난해하고 복잡한 제품이 나올 수도 있습니다. 더 좋은 방법은 보다 깊이 들어가 제품에 대한 모든 것과 그것의 제조 방식을 이해하는 겁니다. 본질적이지 않은 부분들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해당 제품의 본질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있어야 합니다.


 스티브 잡스도 《포춘》에 아이브의 디자인 정의를 추신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디자인은 '겉모습'을 뜻합니다. 하지만 내 생각엔, 그건 디자인의 의미와 정반대입니다. 디자인은 인간이 만든 창작물의 근간을 이루는 영혼입니다. 그 영혼이 결국 여러 겹의 표면들을 통해 스스로를 표현하는 겁니다."


 결국 스티브 잡스와 조니 아이브는 맹목적인 디자인 생산을 경멸했고 단순함으로써 복잡함을 뛰어넘는 창작물들을 생산하게 됩니다.


그들의 디자인 관련 자료를 보고 싶다면? 

 2017/04/03 - [디자인] - 디자인드 바이 애플 인 캘리포니아



사진 flickr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스티브잡스 참 멋있는 사람이지만 스티브잡스가 진짜 위대해진 이유는 디자인 외의 다른 것도 많다고 생각해요. 일례로 프리젠테이션 스킬에 있어서도 스티브잡스는 세계에서 손꼽히는 1인자죠.
    • 책덕후 화영님 댓글 정말 감사합니다:)
      괜히 현대판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아니겠죠. 현재 디자인에 관련된 부분에 대해서 많이 접하고 있기 때문에, 그의 디자인 철학이 세상을 변화 시킨 것에 대해 신선한 충격을 받았습니다. 프레젠테이션 역시 스킨스쿠버 강사교육을 받으면서 얼마나 중요한지 그 누구보다도 알고 있습니다. 제품 시연 프레젠테이션을 위해 스티브 잡스가 10시간동안 연습을 한 것도 경의를 표하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의 삶 자체가 공부였습니다^^